UPDATED. 2020-04-03 10:03 (금)
똑똑한 유튜브 이용자가 되려면?
똑똑한 유튜브 이용자가 되려면?
  • 김남주
  • 승인 2019.12.2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은 TV를 보는 것보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사용하여 유튜브를 보는 시간이 더 많아졌다. 유튜브를 통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사람들과 소통도 할 수 있으며 여가 생활 및 취미생활, 교육도 유튜브로 하는 경우도 많다. 유튜브는 자체 알고리즘을 통해 시청자의 동영상 재생의 취향을 파악하고 이를 분석하여 관련된 영상을 추천한다. 사람들을 이를 ‘유튜브 알고리즘’이라고 한다. 이 때문에 유튜브를 시청할 때 “내가 왜 이 영상을 보고 있지?” 라는 생각을 하게 될 만큼 유튜브에 빠져들어 있다. 나의 취향을 나보다 더 잘 알고 분석해서 추천까지 해주는 것이다.
 
 
 유튜브에서 유행이라는 말은 어색하다. 방송사에서 일괄적으로 편성하여 보여주는 것이 아닌 시청자가 자발적으로 검색하여, 시청자 본인이 보고 싶은 콘텐츠를 찾아볼 수 있으며 그에 상응하게 수많은 카테고리의 수많은 콘텐츠들이 유튜브에 존재한다. 이는 유행이라는 단어를 어색하게 만들었다. 유행에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시청자가 자신의 취향을 좇아가는 것이다. 초기 VLOG라고 불리는 영상일기라는 개념에서 GRWM라는 새로운 영상까지 유튜브에는 시청자에 취향에 맞는 수많은 콘텐츠가 생기고 있다..
 
 
 VLOG와 GRWM. VLOG는 비디오와 기록하다는 뜻의 (LOG)의 합성어이다. 뷰티. 게임. 먹방. 정보. 기술. 등 특정 주제의 전문적인 지식을 다루는 것이 아닌. 특별할 것 없어 보이는 일상을 담아내는 것. 직장인들은 직장의 모습을 담아내고, 변호사, 약사, 검사, 선생님 등 다양한 직군의 일상을 보는 재미가 브이로그를 시청하게 한다. 이제는 그에 더 나아가서 GRWM이라는 콘텐츠가 등장하였는데 (Get Ready With Me : 같이 준비해요)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집을 나서기 전까지의 과정을 유튜브에 기록하는 것이다 브이로그와 다른 점이 있다면 브이로그는 담담하게 일상을 담아낸다면 GRWM는 좀 더 시청자와 소통하는 콘텐츠이다.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유튜브 채널)
출처 -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유튜브 채널)
 
 역사적인 구독자 증가를 보였던 채널이 있다. 개설 후 3일 만에 구독자 수 100만 명을 돌파한 더본 코리아 백종원 대표의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기존 일반인들의 레시피 유튜브를 한순간에 제압했다. 또 연예인들의 유튜브 진출도 심심치 않게 발견된다. 배우 한예슬의 경우 57만 명. 신세경 74만 명 등 개설과 동시의 엄청난 팬덤으로 구독자 수를 증가시켰다. 이를 두고 ‘유튜브 생태계 파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유튜브에는 기존의 먹방. 정보. 기업. 요리 레시피. 음악. 등 카테고리를 셀 수 없을 만큼의 콘텐츠가 있고, 또 무한히 콘텐츠의 수를 늘려가고 있다. 이 때문에 더 유튜브에 빠져들 수 밖에 없다. 굳이 검색을 하지 않아도 나에게 맞는 영상들을 제공해주기 때문에 시청자가 자제력을 지녀야 하고 절제하여 사용해야 한다. 또 추천영상기능이 편향된 사고와 생각을 가져다줄 수도 있기 때문에 내용을 판단하는 능력 또한 같이 길러야 하며 유튜브 중독 되지 않게 개인의 노력도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